HOME > 고객지원 > 게시판  
   
 
원주~강릉 복선전철 사업 본격화
운영자
강원도 원주∼강릉 복선전철 건설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는 원주∼강릉간 120㎞(약도 참조)를 잇는 복선전철 건설공사를 위해 6일 원주시를 시작으로 7일 평창군,8일 강릉시,9일 횡성군에서 각각 기본설계 노선 등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갖는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수도권과 동해안을 연결하는 동서연계 국가 기간철도망 확충사업의 하나로, 오는 2014년 동계올림픽 평창유치와 급증하는 동해안 관광수요 분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국토의 중부권과 동부권을 횡축으로 연결하는 원주∼강릉 복선전철은 서원주역을 시작으로 만종∼횡성읍∼둔내면∼용평면∼진부면∼강릉까지 이어지면서 그동안 개발에서 소외된 강원 중부내륙 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은 2000년 8월 교통개발연구원의 타당성 점검을 거쳐 2003년 11월 기술조사를 마치고 지난해 12월7일 노반 기본설계에 착수했다.

공단측은 내년 5월까지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오는 2007년 9월까지 실시설계를 마친 후 이르면 오는 2008년 착공,2014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모두 1조 8652억원이 투자되는 이 사업은 올해 60억원의 노반 기본설계 예산이 책정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원주시는 2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원주시청을 비롯해 문막읍, 소초면, 호저면, 지정면, 흥업면, 우산동사무소, 태장 2동 사무소 등에서 기본설계(안) 공람을 실시하고 있다.

원주 조한종기자 bell21@seoul.co.kr